콘텐츠바로가기

레이양 "악성 루머 유포자 잡아달라" 검찰에 고소장 제출

입력 2016-05-23 15:06:55 | 수정 2016-05-23 18:1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레이양, 악성 루머 유포자에 강경대응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레이양, 악성 루머 유포자에 강경대응 /사진=한경DB


방송인 레이양이 악성 루머 유포자를 처벌해달라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23일 레이양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한백의 이진화 변호사는 "지난 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혐의로 악성 루머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최근 레이양의 가족과 어린 시절 교통사고에 대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가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어 사실무근임을 밝힌다"며 "현재 증거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으며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법적 절차를 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레이양을 포함한 다수 여자 연예인들은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근거 없는 악성 루머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미 몇몇 연예인들은 고소를 마쳤거나 현재 절차를 진행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