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얼스토리 눈' 조영남 측 "충격으로 말 못해…정신 멍해 있다"

입력 2016-05-24 09:26:24 | 수정 2016-05-24 09:26: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MBC 방송 캡처


그림 대작 논란에 휩싸인 가수 조영남이 여전히 입을 열지 않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최근 불거진 조영남의 대작 스캔들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남 측은 "현재 조영남이 충격으로 말을 못하고 있다. 그게 인터뷰를 못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위트 넘치던 조영남이 (충격으로)정신이 멍해 있다"고 덧붙였다.

대작 작가 송 화백은 2009년부터 조영남을 대신해 그림을 그려줬다고 밝혔다. 그는 "1점당 10만원도 못 받았다. 내가 (그림을) 17점 가져다 줬는데 150만원 밖에 안 줬다"며 "내게 빈 캔버스를 보내곤 했다. 100% 자신의 작품이라는 (조영남의)말은 말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대신 그려준 건 200점 정도이고 누군가에게 선물을 주는 줄 알았지 판매하는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 측은 조영남을 사기 혐의로 조사 중에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