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 트러블] 이찬오 동영상 논란에 대처하는 '요즘 새댁' 김새롬

입력 2016-05-24 15:48:25 | 수정 2016-05-24 18:08: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새롬, 이찬오 동영상에 "공인으로 죄송"
이찬오 동영상 논란 김새롬 해명 /사진=김새롬 인스타그램, 다음TV팟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이찬오 동영상 논란 김새롬 해명 /사진=김새롬 인스타그램, 다음TV팟 캡쳐


이찬오 셰프가 술자리에서 여성과 스킨십을 하는 동영상이 퍼지면서 곤혹을 느끼고 있다. 이에 대해 아내이자 방송인 김새롬이 사건 진화에 나섰다.

김새롬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려진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찬오 셰프와 저는 괜찮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해당 동영상에 대해 이찬오 셰프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 12일부터 진행된 '2016 제주 푸드 앤 와인 페스티벌' 행사에 참여한 이찬오가 뒤풀이에서 친구들과 장난을 쳤다는 것.

이찬오 셰프 측은 "외도는 사실 무근"이라면서 "'여자사람친구'일 뿐이다.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면 공인으로 죄송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새롬의 소속사 초록뱀 E&M 측 역시 "동영상 속 여성은 이찬오의 오랜 친구"라고 일축했다.

두 사람이 공인이고, 결혼 이후 '잉꼬부부'와 같은 금슬로 눈도장을 받아왔기에 대중의 충격은 컸다. 그러나 아내인 김새롬이 '괜찮다'고 하면 '괜찮은 것'이다. 타인의 가정사에 왈가왈부하는 것은 오만한 행동일 수 있다.

단, 현재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하며 대중적인 인지도를 쌓아온 이찬오 셰프는 도의적인 책임에서 피할 순 없을 것으로 분석된다.

네티즌들은 "같이 사는 김새롬이 괜찮다면 할 말이 없다", "속앓이 꾀나 하겠다", "보수적인 사회에서 질타를 피할 수 없을 듯"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두 사람은 4개월의 열애 끝에 지난해 8월 초스피드로 결혼해 세간의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