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찬오, 동영상 논란 해명…누리꾼, 과거 외도 발언한 김새롬 걱정

입력 2016-05-24 16:23:35 | 수정 2016-05-24 16:25: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새롬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김새롬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새롬의 남편 이찬오 셰프가 외도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각종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이찬오 셰프가 자신의 무릎 위에 젊은 여성을 앉혀놓고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이에 대해 이찬오 셰프 측은 "'2016 제주 푸드 앤 와인 페스티벌'이 끝난 뒤에 뒷풀이 자리에서 있었던 일이다. 그렇게 공개적인 자리에서 외도를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김새롬 씨도 전부 다 알고 있다. 전혀 논란의 여지가 아예 없다"고 해명했다.

이 가운데 한 누리꾼은 김새롬이 과거 방송에서 남자친구의 외도를 밝힌 장면을 언급하며 걱정스런 마음을 내비쳤다.

김새롬은 SBS '강심장'에서 "2010년 여름에 지인과 함께 이태원 레스토랑에 갔다가 바 매니저에게 첫눈에 반했다"며 "말 할 때마다 센스가 넘쳐 내 남자라고 생각했다. 그 당시 물오른 끼를 무기 삼아 그 남자에게 '메뉴판에 없는 것도 가능하냐. 당신의 퇴근 시간을 주문하겠다'고 말해 교제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후 남자친구와 클럽에 갔는데 딴 여자와 테이블 밑에서 이상한 스킨십을 하고 있었다. 다가가서 '내 남자'라고 했지만 '어쩌라고'라는 대답을 들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한편 24일 김새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알려진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찬오 셰프와 저 괜찮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