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운빨로맨스' 류준열, 어느 벼락스타의 톤 앤 매너

입력 2016-05-25 16:15:52 | 수정 2016-05-25 16:15: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류준열, '운빨로맨스' 제수호 役
첫 지상파 주연 꿰차
'운빨로맨스' 류준열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운빨로맨스' 류준열 /사진=최혁 기자


2016년 대세 남자배우를 꼽으라면 빼 놓을 수 없는 이가 있다. 바로 배우 류준열이다.

류준열은 올해 초 종영한 tvN '응답하라 1988'에서 무뚝뚝함 속에 순수한 감정을 지닌 ‘김정환’으로 분해, 섬세함이 돋보이는 ‘극세사 연기’로 첫사랑의 풋풋함을 탁월하게 그려냈다. 이에, 순수하고 찬란했던 그 세대의 사랑법을 진정성 있게 전달했다는 호평을 이끌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운빨로맨스'는 류준열의 지상파 미니시리즈 첫 주연작. 수학과 과학에 빠져 사는 공대 출신 게임회사 CEO '제수호'역을 맡았다. 논리와 이성으로 세상을 판단하는 캐릭터로, 지적이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통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5일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류준열은 등장부터 고개를 숙인다. 취재진을 향해 허리를 굽혀 인사를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신인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유려하고 재치있는 말솜씨로 간담회를 이어갔다.

자신이 맡게 된 캐릭터에 대해서는 이렇게 설명했다. "류준열 안에 있는 제수호를 찾는데 주력했다. 그러나 인물이 천재이다보니 유사한 레퍼런스를 찾아봤다. 그동안 만나왔던 수 많은 의사 선생님들을 참고했다. 살면서 정말 많이 만나지 않나. 그분들의 냉철함, 판단력, 환자에 대한 따뜻함 같은 것들을 캐릭터에 투영했다. 단순히 천재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과거에 대한 아픔, 트라우마 등 복합적인 감정들이 천재에 묻어나서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운빨 로맨스' 류준열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운빨 로맨스' 류준열 /사진=최혁 기자


류준열은 올해 가장 운이 좋은 배우가 아닐지 싶다. 정식 드라마 두 작품만에 지상파 주연을 맡게 됐기 때문. 그는 "지상파, 공중파를 떠나 TV에 나온다는 것이 즐겁다. 수 많은 고민거리를 안고 시작하지만 작품에 들어가고 작업을 시작하면 고민거리들이 하나씩 해결되면서 즐겁게 찍고 있다"라고 담담하게 속내를 전했다.

'응답하라'시리즈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들은 늘 '응답'의 저주에 시달린다. 차기작에서 전작만큼의 성과를 내지 못하기 때문. '정팔이'를 벗어나고자 하는 부담감은 없을까.

"늘 비슷한 질문을 많이 받고 있다. 작품 자체를 들어갈 때 언제나 부담감을 느낀다. 전작의 아성을 깨야한다라는 식의 부담감에 대해 질문하신다면 '없
다'라고 답변을 드리고 싶다. '응팔'은 워낙 많은 사랑을 받았고, 제가 이 자리에 앉아있을 수 있게 한 작품이다. 그렇게 두고 있는 그대로 '운빨로맨스'라는 작품으로 노력하고 고민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깨부수고 나온다는 차원이 아니다. 지금 끼고 살고, 베고 자는 시나리오에 대한 고민을 하기에도 부족한 시간이다."

이어 "김정환 역과 비슷한 면도 있겠지만, 분명 전혀 다른 인물로 수호를 만들고 있다. '운빨 로맨스'의 제수호 자체에 대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시청자에게 공감가는 모습으로 다가가길 기대한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운빨로맨스'는 미신을 맹신하여 호랑이띠 남자를 찾아 헤매는 여자가 인생의 함수에 ‘마음’이라는 변수가 없던 호랑이띠 남자를 만나 벌이는 신묘막측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25일 저녁 10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