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엑스맨' 예매율 65% 1위…'곡성' 잡고 흥행돌풍 예고?

입력 2016-05-25 08:31:46 | 수정 2016-05-25 08:31: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엑스맨 아포칼립스`(감독 브라이언 싱어)의 초반 돌풍이 심삼치 않다.

25일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엑스맨:아포칼립스’는 65%의 예매율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곡성'은 14.6%로 2위를 기록했다.

‘엑스맨:아포칼립스’는 고대 무덤에서 깨어난 최초의 돌연변이 아포칼립스가 인류를 멸망시키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포 호스맨을 모으게 되자, 이를 막기 위해 엑스맨들이 다시 한번 뭉쳐 사상 최대의 전쟁에 나서게 되는 SF 블록버스터 영화다.

전 세계 75개국에서 개봉했으며 71개국에서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했다.

한편 `곡성`(감독 나홍진)은 24일 관객 13만 6,371명을 더해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현재 누적관객수는 481만 7,953명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