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엽, AOA 설현에 고급차 선물?" 황당 소문 사실은…

입력 2016-05-25 09:11:21 | 수정 2016-05-25 09:11: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신동엽이 증권가 정보지(일명 찌라시)에 언급된 자신의 루머를 직접 언급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E채널 '용감한 기자들2'는 '일탈의 대가'라는 주제로 다양한 취재담을 공개됐다.

이날 녹화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잘생기고 성실한 톱 아이돌의 충격적인 소문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김태현은 '용감한 기자들2' 식구들 중 가장 오래 연예계 활동을 해온 신동엽에게 "가장 황당했던 소문이 뭐였느냐"고 물었다.

이에 신동엽은 "나는 뭐 사실 크게 소문에 휘말린 적이 없었는데 최근 황당했던 소문이 있었다"며 "증권가 정보지에 AOA 설현에게 내가 차를 사줬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해당 소문은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걸그룹 AOA의 설현이 소속사 사장보다 좋은 차를 타고 다니며, 그 차를 국민 개그맨이자 MC인 신동엽이 사줬다는 내용이었다.

신동엽은 "그 소문이 난 당일 설현과 연말 연예 시상식 MC를 같이 봤다"며 "나는 그 소문을 접하고 크게 웃었는데 막상 설현을 보니 괜히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태현은 "증권가 정보지에 루머가 나간 후 '용감한 기자들2' 출연진 모두 가만히 있었는데 유일하게 김정민만이 신동엽에게 '자기는 차가 안 되면 스쿠터라도 사달라'고 말했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