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딴따라' 지성-혜리-강민혁, 엇갈린 삼각 로맨스 점화

입력 2016-05-26 08:19:49 | 수정 2016-05-26 08:19:49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딴따라’ 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SBS ‘딴따라’ 방송화면 캡쳐


‘딴따라’ 지성-혜리-강민혁의 삼각로맨스가 활활 타오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5일 방송 된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딴따라’11회에서는 조하늘(강민혁 분) 성추행 누명 고백 이후의 상황이 속도감 있게 그려져 눈을 뗄 수 없었다. 하늘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기 시작한 신석호(지성 분), 팬 미팅서 싱글대디임을 고백한 나연수(이태선 분), 성추행 사건 현장에 있었다고 고백한 지누(안효섭 분) 등 핵폭탄급 사건들이 휘몰아쳤다.

하늘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석호는 정면돌파를 택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성추행 전과가 누명으로 인한 것임을 강조하고 재수사를 촉구하려 한 것. 이 때 기자회견장에 지누가 등장해 모두를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지누는 김주한(허준석 분)이 협박용으로 보여줬던 사건 동영상을 자신에게 몰래 전송했고, 이를 기자회견장에서 공개했다. 이로 인해 하늘이 성추행범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고, 동시에 사건현장에는 지누와 피해 여성 외에 제삼자가 목적이 불분명한 영상을 촬영하고 있었다는 사실까지 드러나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같은 시각 케이탑에서도 지누가 성추행 사건의 진범이고 이로 인해 피해를 입었을 하늘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누가 동영상을 공개하며 상황은 역전돼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폭발시켰다.

망고엔터테인먼트 식구들의 우정은 더욱 진해졌다. 마음 고생을 하는 하늘과 딴따라 밴드를 위해 변사장(안내상 분)과 장만식(정만식 분)은 사비를 털어 딴따라 밴드 팬미팅을 개최했고, 자신들을 향해 굳건한 믿음과 뜨거운 지지를 보내주는 팬들로 인해 딴따라 밴드 멤버들과 석호, 정그린(혜리 분)은 위로를 받았다.

또한 팬미팅서 연수의 싱글대디 고백은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아들 나찬희(조연호)를 눈앞에 두고 외면하지 않는 부성애와 연수의 용기가 고스란히 팬미팅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전해졌다. 수습할 겨를 없이 연달아 몰아치는 사고에 투덜거려야 할 카일(공명 분) 역시 “자식을 안 버리고 안고 사는 게 욕먹을 짓이야?” 라며 연수를 응원해 훈훈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하늘이 성추행 누명을 벗은 후 한자리에 모인 석호, 그린, 딴따라 밴드는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우리 이제 꽃길만 가자”라는 석호의 믿음직한 말 한마디는 그 동안 고생 많았던 딴따라 밴드에게 최고의 약속이었다.

연이은 폭탄 고백들로 눈을 뗄 수 없는 쫄깃한 전개가 펼쳐진 가운데, 달달하고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로맨스도 불 붙기 시작했다. 석호와 그린은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존재가 됐다. 하늘의 입원으로 힘들어하는 그린에게 석호는 “하늘이 곁엔 그린이가 있고 그린이 뒤엔 내가 있어 이제 혼자가 아니니까 이렇게 떨지 마라 그린아”라며 손을 포근히 감싸며 따뜻하게 토닥거려 설렘을 자극했다.

유난히 긴 하루에 지친 석호에게 그린은 폭우를 막아주는 ‘그린 우산’ 그 자체였다. 그린은 비를 맞는 석호에게 우산을 씌워주며 사랑스럽게 미소 지었다. 이어 “고마워요 대표님”이라며 석호의 지친 마음을 어루만져 보는 이들의 입가에 절로 미소를 떠오르게 했다.

한편, 하늘의 누명은 벗겼지만 지누를 구해야 한다는 생각에 석호는 고민에 빠졌다. 무엇보다 석호는 “전쟁은 아직 안 끝났어 지누 너를 구해내 와야 끝이 나지 항복하게 만들어야지”라며 주한이 찍혀있는 사진을 봐 통쾌하고 강력한 반격의 시작을 알려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케이탑 이준석(전노민 분)의 악랄한 본색이 드러났다. 지누를 버린 것도 모자라 하늘의 형인 조성현(조복래 분)의 자살과 깊은 연관이 있음이 밝혀진 것. 성현의 곡을 가로채 ‘최준하 2집’을 냈고 이로 인해 성현이 자살했지만, 석호는 이 사실을 모른다는 것이 드러나며 석호와 준석, 망고엔터테인먼트와 거대기획사 케이탑의 전쟁은 불가피할 것임을 예고했다.

이에 네티즌은 “석호는 딴따라에서 집 같은 존재 같아”, “석호 같은 대표님 어디 있나요? 믿고 싶고 믿음직한 우리 신석호 대표님!”, “석호랑 지누 관계가 참 먹먹하더라 지누 카라멜 먹는 신도 좋고”, “이지영이랑 이준석 김주한 망하는 거 꼭 나와라…. 부들부들”, “오늘도 시간 순삭! 시작한지 10분쯤 지났나 했는데 예고가 나와서 당황했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드라마스페셜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를 그린다. 오늘(26일) 밤 10시 12회가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