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밀은 없다' 김주혁 "구탱이형→뇌섹남 변신, 정말 힘들었다"

입력 2016-05-26 11:37:10 | 수정 2016-05-26 12:37:18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밀은 없다' 김주혁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비밀은 없다' 김주혁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김주혁이 냉철한 정치인 연기를 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비밀은 없다'(제작 영화사 거미·필름트레인 / 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26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손예진, 김주혁이 참석했다.

이날 김주혁은 "동네 구탱이형의 느낌은 찾을 수 없다. 뇌섹남으로 완벽 변신했다"는 MC의 말에 "그게 너무 힘들었다"고 응수해 폭소케 했다.

촬영 분위기에 대해서는 "고민을 하고 오면 감독님과 부딪치더라. 그런데 그게 즐겁다. 그래서 배우는 좋은 감독님을 만나야 한다. 이번에 감독님을 참 잘 만났다"고 답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비밀은 없다'는 국회입성을 노리는 신예 정치인(김주혁)과 그의 아내(손예진)의 이야기다. 어느 날 갑작스럽게 딸이 사라지면서 펼쳐지는 15일간의 사건을 다룬 미스터리 스릴러다.

극 중 손예진은 행복과 혼돈, 의심과 분노, 서늘함과 광기를 넘나드는 극한의 감정을 표현해낸다. 김주혁은 딸이 실종된 상태에서도 선거를 치르기 위해 이성과 냉철함을 잃지 않는 캐릭터를 소화한다. 오는 6월 23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