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버지와 나' 바비 "저희 아버지는 젊은 피" 힙합부자의 스웨그

입력 2016-05-27 11:26:09 | 수정 2016-05-27 14:56: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버지와 나' 바비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아버지와 나' 바비 /사진=최혁 기자


아이콘의 바비가 아버지 김형식 씨와 하와이 여행 후일담을 공개했다.

27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tvN '아버지와 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아버지와의 어색한 일주일을 보낸 아들 넷, 김정훈, 로이킴, 에릭남, 바비가 참석해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이날 바비는 아버지와 스노우쿨링을 하게된 일을 떠올렸다. 그는 "사실 그냥 구경하러 갔었는데 저희 아버지가 '젊은 피'다. 스노우쿨링 모습을 보더니 들어가자고 하시더라"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독특한 제스쳐로 사진을 찍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스노우쿨링을 끝낸 뒤 아버지와 사진을 찍었다. 현지에서 하는 인사 방식"이라면서 아버지와의 깨알같은 호흡을 자랑했다.

'아버지와 나'는 연예인 아들과 평범한 아들이 낯선 장소에서 생애 최초로 단 둘만의 시간을 보내야 하는 '부자(父子)'예능 프로그램. 오는 6월2일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