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버지와 나' 로이킴 "교수 아버지, 섭외 받고 점 빼…방송 욕심 多"

입력 2016-05-27 11:42:25 | 수정 2016-05-27 14:58: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버지와 나' 로이킴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아버지와 나' 로이킴 /사진=최혁 기자


가수 로이킴이 아버지 김홍택 씨에 대해 폭로했다.

27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tvN '아버지와 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아버지와의 어색한 일주일을 보낸 아들 넷, 김정훈, 로이킴, 에릭남, 바비가 참석해 기대감을 전했다.

이날 로이킴은 아버지와의 관계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늦둥이라 애교를 부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아버지와 사랑 속 어색함이 있는 사이다. 연락이 뜸하고 자주 못봬도 실망을 하지 않으시더라. 그렇게 서로 사랑하는 사이였다."

이어 아버지에 대한 소소한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아버지가 처음 방송 섭외를 받으셨을 때 아들 입장에서 좋지는 않았다. 오히려 아버지는 점빼러 다니시더라. 미팅 있을 때 메이크업도 하시더라. 그런 모습을 볼 때 '아 정말 방송 욕심 있으시구나' 했다"라고 전했다.

로이킴은 "아버지가 교수님이신데 저에게는 과묵한 아버지였다. 우리 아버지 수업 정말 재미 없겠다 싶었는데 같이 지내보니 정말 재미있으시더라. 저의 방송에 대한 재능을 정말 아버지를 닮아있더라. 아재개그도 엄청나시다"라고 아버지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버지와 나'는 연예인 아들과 평범한 아들이 낯선 장소에서 생애 최초로 단 둘만의 시간을 보내야 하는 '부자(父子)'예능 프로그램. 오는 6월2일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