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버지와 나' 바비, 전국적 '못매남' 등극하자 아버지 曰 "남자는 말이지…"

입력 2016-05-27 12:12:53 | 수정 2016-05-27 15:05: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버지와 나' 바비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아버지와 나' 바비 /사진=최혁 기자


고슴도치도 제 새끼는 함함하다고 한다. '못생긴 매력남'으로 등극한 아이콘의 바비도 아버지 김형식 씨에게는 가장 잘생긴 아들이다.

27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tvN '아버지와 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아버지와의 어색한 일주일을 보낸 아들 넷, 김정훈, 로이킴, 에릭남, 바비가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바비는 과거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아이돌 답지 않은 '못생김'으로 대중의 웃음을 사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바비의 아버지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바비는 "아들이 전국적으로 못생겼다고 알려졌는데 기분이 어떠냐라고 물은 적이 있다"라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때 아버지는 '남자는 매력'이라고 하시더라. 잘생긴것도 아니고 못생긴것도 아니라면서 '매력'이 중요하고 말하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버지는 본인 눈에는 잘생겼다고 해주셨다. 기분이 좋았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아버지와 나'는 연예인 아들과 평범한 아들이 낯선 장소에서 생애 최초로 단 둘만의 시간을 보내야 하는 '부자(父子)'예능 프로그램. 오는 6월2일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