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가씨' 박찬욱 감독 "노출수위 협의 불가? 각오 단단히 하라는 뜻"

입력 2016-05-27 13:25:12 | 수정 2016-05-27 13:2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가씨' 박찬욱 감독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아가씨' 박찬욱 감독 / 사진 = 변성현 기자


박찬욱 감독이 '아가씨'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박찬욱 감독은 27일 오전 방송된 YTN '뉴스타워'에 출연해 영화 '아가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그는 '아가씨'의 파격 캐스팅이라는 김태리에 대해 "창창하다고 생각한다"며 "왜냐면 예쁜 사람도 많지만 자기 주관이 뚜렷하다. 처음 봤을 때도 당당하고 위엄이 있어 보인다는 것까지 느꼈다. 한 명의 주체적인 예술가로서 길게 살아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이어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도 있지만 김민희 씨는 연기력이 몇년 사이 갑자기 비약적 발전을 했다"며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김태리는 1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아가씨'에 캐스팅됐다. 당시 오디션 공고에 노출수위 협의 불가라는 내용에 대해 박찬욱 감독은 "노출수위 협의 불가는 언론에 배포하는 자료가 아니다"라며 "기껏 뽑아 놨더니 딴 소리하는 배우들이 있어서 각오를 단단히 하고 오라는 뜻이었다. 별거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영화 흥행에 대해서는 "천만 영화는 꿈도 안 꾼다. 딱 절반만 됐으면 좋겠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