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민호 측 "콘서트 계약사기, 경찰 수사 중…소속사와 관련 無" [입장 전문]

입력 2016-05-27 17:47:01 | 수정 2016-05-27 19:16: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민호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민호 / 사진 = 한경DB


배우 이민호 측이 '콘서트 계약 사기 사건'과 관련해 주의를 당부했다.

이민호의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사와 어떠한 이해관계도 없는 업체들이 마치 소속사로부터 권리를 위임 받아 권한을 대행하는 것처럼 형식을 취하여 불법적 이익을 챙기려는 시도들이 있어 실제 피해 사례들이 발생하고 있음을 인지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소속사는 "더 이상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통해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소속사에서는 공식입장을 전해드리며, 관계사 및 관계자들께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리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11월 국내 기획사 대표 강모 씨 등 4명은 상하이에서 현지 기획사 관계자를 만나 이민호 씨의 콘서트 전속 계약권을 넘기는 대가로 9억여 원을 받는 등 두 차례에 걸쳐 총 13억 5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았다.

< 이민호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

안녕하세요, 이민호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이민호 콘서트 계약 사기 사건’에 대해 소속사의 공식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경찰 수사를 통해 알려진 바와 같이 배우 이민호의 이름을 사칭한 모 기획사의 사기 사건은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콘서트 계약권’을 빌미로 진행된 사안으로서 이민호 소속사와는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현재 경찰에서는 본 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이민호 콘서트와 관련된 일체의 권한은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에 있습니다. 또한 현재로서는 이민호와 관련된 콘서트 개최 계획이 없음도 명확히 밝혀드립니다.

소속사와 어떠한 이해관계도 없는 업체들이 마치 소속사로부터 권리를 위임 받아 권한을 대행하는 것처럼 형식을 취하여 불법적 이익을 챙기려는 시도들이 있어 실제 피해 사례들이 발생하고 있음을 인지하였습니다.

더 이상 확인 되지 않은 사실을 통해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소속사에서는 공식입장을 전해드리며, 관계사 및 관계자들께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 드리겠습니다.

최근 한류스타의 영향력을 악용한 사기 사건이 해외에서 자주 일어남에 따라 그동안 높이 평가되어온 한류문화의 이미지가 실추되는 상황이 우려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배우 이민호는 물론 소속사에서도 앞으로 한류문화의 지속적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