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주,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올해만 여섯번째"

입력 2016-05-28 09:35:04 | 수정 2016-05-28 09:35: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국환경공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국환경공단




청주지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효됐다.

28일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2시를 기해 청주지역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를 발효됐다.

이날 전국에서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청주 권역이 유일했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흥덕구 복대동 초미세먼지 1시간 평균 농도는 176㎍/㎥에 달했고, 청원구와 상당구의 초미세먼지 농도도 120㎍/㎥ 안팎을 기록했다. 오후 3시 특보는 해제됐지만, 공장이 밀집한 흥덕구 청주산업단지 일대는 온종일 뿌연 하늘 때문에 햇빛을 제대로 볼 수 없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 24시간 평균 농도 65㎍/㎥ 이상 또는 시간 평균 농도가 120㎍/㎥ 이상으로 2시간 지속할 때 발령된다.

올해 청주 권역의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표 횟수는 총 6회로 전국 16개 시·도 39개 권역 중 세 번째로 많았다.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가장 많이 내려진 지역은 경북 김천 권역(총 10회)이었고, 강원 원주 권역(7회)이 뒤를 이었다.

한편 충북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초미세먼지 농도를 줄이기 위해서는 지자체에서 초미세먼지 배출 권고 기준을 강화해야 하고, 자동차 운행량을 줄이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