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스케치북’ 차태현, "다시 노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입력 2016-05-28 11:17:01 | 수정 2016-05-28 11:1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



‘유희열의 스케치북’ 차태현이 가수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지난 27일 밤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홍차프로젝트로 뭉친 차태현·홍경민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유희열은 홍경민과 차태현의 팀 이름 '홍차 프로젝트'를 언급하며 “팀 이름이 너무 성의 없는 것 같다”고 딴지를 걸었다. 이 이름은 홍경민의 성과 차태현의 성을 따서 ‘홍차’라고 지은 것.

이에 차태현은 굴하지 않고 “귀에 쏙 들어오는 이름 아니냐”라며 “김종국과는 '국차'를 만들어보고 싶다. 만약 그것도 잘 되면 셋이서 ‘홍국차’를 할 거다”라는 재치넘치는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유희열은 "음반을 낸 계기가 있냐"고 차태현에게 물었고, 그는 "혼자 내기에는 무리가 있어서 경민이와 하게 됐다.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 나갔다가 오랜만에 다시 노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때가 된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차태현은 유희열에게 “20대 때부터 꾸준하게 곡을 달라고 했는데 왜 안 주는지 모르겠다”라며 “토이 앨범에 넣기 애매한 곡, 쓰레기통에 버리려고 했던 곡 좀 달라”라고 부탁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