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은 이모 고용숙, "김정은, 8세부터 권력승계 조짐"

입력 2016-05-28 18:06:10 | 수정 2016-05-28 18:06: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모 고용숙이 김정은에 대해 언급했다.

고용숙·리강 부부는 27일(현지시간)자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1984년생이며 8살 생일 때부터 권력승계 조짐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이 권력을 세습할 것이라는 조짐은 불과 김정은 위원장이 8세일 때부터 있었다고 고용숙씨 부부는 주장했다.

김 위원장의 8세 생일잔치 때 계급장이 달린 장군 제복을 선물로 받았고 군 장성들이 그때부터 어린 김 위원장에게 경례하는 등 진짜로 경의를 표했다는 것이다

또한, 김 위원장의 어린 시절에 대해 고용숙씨는 "말썽꾼은 아니었지만, 성질이 급했고 인내심이 없었다"고 회고하며, 김 위원장의 어머니가 그만 놀고 공부를 더 하라고 꾸짖자 김 위원장이 단식투쟁으로 맞섰던 일을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고용숙씨 부부는 "역사적으로 강력한 지도자와 가까운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 때문에 의도하지 않은 말썽에 휘말리는 일을 종종 볼 수 있으며, 우리는 그런 말썽으로부터 멀어지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며 북한 정권 내부에서의 암투 가능성 때문에 탈북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