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반기문 총장, JP 자택 예방 "인사차 들렀다"

입력 2016-05-28 18:53:19 | 수정 2016-05-28 18:53: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를 전격 예방했다.

반기문 총장은 28일 오전 신당동 자택을 예방해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와 30분간 배석자 없이 대화를 나눴다고 김 전 총리측이 전했다.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는 회동 직후 반기문 총장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에 대해 "내가 얘기할 게 있느냐"며 "비밀 얘기만 했다"고 밝혔다.

반기문 총장의 대권 출마설에 대해선 "내가 이야기할 것은 그것 뿐"이라며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한편 반기문 총장도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예방후 "육사 졸업식에서 저를 만났으면 좋겠다는 말씀이 계셨고, 제가 작년 구순때도 서울 오면 인사드리러 가겠다고 했었다"며 "국가의 원로고 대선배님이시니 인사차 들렀다"고 말했다.

이어 반기문 총장은 대선 관련 이야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그런 말씀은 안 나눴고 앞으로 열심히 일하겠다는 말씀을 제가 드렸다"고만 답했지만, 충청 대망론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제가 그런 말씀 드릴 상황은 아니고 다음에 내년에 와서 뵙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