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결혼했어요’ 조타·김진경, 유도장 데이트 공개

입력 2016-05-28 20:19:25 | 수정 2016-05-28 20:19: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



'우리결혼했어요’ 조타·김진경이 유도장을 찾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는 유도장을 찾은 조타·김진경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조타는 김진경에게 매치기 기술을 걸어보라며 자신의 앞섬을 풀어헤쳤다. 이를 지켜보던 양세찬은 “유도인데 왜 자꾸 몸을 보라고 유도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진경은 조타를 매친 후 “왜 내가 힘드냐”고 말했고 조타는 “이제 지나가는 사람 누구나 매칠 수 있다”며 웃었다.

김진경은 '우리결혼했어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띠를 자주 메어준다. 너무 부끄러웠다. 오빠 옷도 너무 열려있고 아직은 훅 들어오는 스킨십에 ‘어떻게 하지’ 하고 반응하게 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조타는 “움찔하는 걸 느꼈다. 그런데 난 그냥 옷매무새를 고쳐주고 싶었다”며 “유도할 때는 상대방이 기술을 잘 쓸 수 있게 옷을 풀어준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