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인 음주사고 목격자 증언 "가로등 박고 도망"

입력 2016-05-29 11:14:47 | 수정 2016-05-30 10:36: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이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3초 뒤에 도망간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강인의 음주사고 소식을 다뤘다.

앞서 강인은 지난 24일 새벽 서울 신사동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승용차로 편의점 앞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현장에서 사고를 목격한 A씨는 이날 방송에서 "차가 가로등에 부딪친 채로 3초 정도 있다가 후진해서 다시 돌아 그냥 도망갔다"고 밝혔다. 사고 현장은 현재 가로등이 철거된 채 흙으로 덮인 상태다.

강인은 사고 후 9시간 만에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57%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