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효린, 송강호 성대모사에 걸그룹 댄스까지…'예능 늦둥이'로 선정

입력 2016-05-29 09:17:44 | 수정 2016-05-29 09:1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민효린이 예능 늦둥이로 거듭난 소감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예능 늦둥이 열전' 코너에 출연한 민효린의 유쾌한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민효린은 데뷔 10년차에 예능 늦둥이로 조명 받은 것에 대해 "새로 데뷔한 느낌"이라고 답하며 행복한 미소를 숨지기 못했다.

또한 KBS 2TV 리얼 버라이어티 '언니들의 슬램덩크' 출연과 관련해 "처음에는 병풍이 될 줄 알았다"며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민효린이 데뷔 후 처음으로 고정 출연을 결심한 예능으로, 큰 부담감을 가졌던 것도 사실. 하지만 현재는 베테랑 예능인 홍진경마저 놀랄 정도로 쉴틈없이 토크를 펼쳐 '언니들의 슬램덩크' 공인 수다쟁이로 등극하는 등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매회 최선을 다하고 멤버들을 배려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감기에 걸려 컨디션이 안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으로 안무가를 섭외해 연습을 하고, 함께 고생하는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내비쳐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민효린은 '연예가중계'와의 인터뷰에서도 "겉은 세 보이지만 다들 속은 여리다"며 '언니들의 슬램덩크'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개인기를 보여달라는 요청에는 걸그룹 댄스부터 배우 송강호 성대모사까지, 망가짐을 개의치 않고 최선을 다해 제작진의 박수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