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옥중화' 진세연, 굳게 믿었던 임호의 배신에 일침…'저돌 옥녀' 등장

입력 2016-05-30 07:51:51 | 수정 2016-05-30 07:51: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제공=‘옥중화’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제공=‘옥중화’ 방송 캡처


옥중화 진세연

배우 진세연이 목숨을 걸고 임호를 찾아가 분노하며 일침을 던졌다.

진세연은 지난 2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극본 최완규/연출 이병훈, 최정규) 10회 분에서 자신을 죽이려는 임호를 직접 대면한 후 분노의 포효를 내뿜었다. 그동안 “어떻게든 너를 살릴 것이다”라는 임호의 한마디를 믿고 스승을 죽였다는 누명까지 감수했던 진세연은 자신을 철저하게 배신한 임호에게 격한 오열을 폭발하며 안방극장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극중 진세연은 자신을 죽이려는 정준호를 피해 지하 감옥에서 도망을 치던 순간, 체탐인 임호와 서범식을 목격하고는 충격을 받았던 상황. 심지어 “옥녀를 죽여라”며 목소리를 높이는 서범식과 그 뒤에서 묵묵히 동조하는 임호의 모습에 망연자실했다.

결국 산속 폐가에 숨었던 진세연은 임호가 했던 말들과 스승 전광렬의 죽음에 대해 고민을 거듭한 후 체탐인들의 비밀 근거지로 찾아갔던 상태. 전광석화처럼 빠른 몸놀림으로 임호의 목에 칼을 겨눈 진세연은 자신이 누명을 쓴 이유를 조목조목 따져 물었다. 진세연이 “저는 나으리가 시키는 대로 했습니다. 그것이 제가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믿었어요. 도대체 제가 무슨 죄를 지었다고 이렇게 쫓기는 신세가 된겁니까? 말해보세요! 제가 무슨 죄를 지었습니까?”라며 임호의 목에 더 깊이 칼을 갖다 대고는 목소리를 높였던 것.

이에 임호는 너에게 속죄하는 유일한 길은 네 손에 죽는 것이라며 자신을 어서 죽이라고 대응했고, 속 시원한 이유 대신 입을 닫아버린 임호에게 진세연은 “나으리를 죽여서 달라질 게 뭡니까? 박태수 어른의 죽음이 저 때문이라는 오명을 지울 수가 없는 데 죽여서 뭐하냐구요!”라며 격하게 분노를 터트렸다. 오직 임호만을 믿고 비밀을 지켜왔던 진세연은 깊은 배신감을 안긴 임호를 향해 “이제 저는 어찌해야 됩니까? 제가 뭘 해야 되는 지 뭐라 말 좀 해보세요!”라고 괴로운 절규를 쏟아냈다.

무엇보다 진세연은 스승을 죽였다는 억울한 누명과 도망자 신세가 된 기구한 운명이 어떤 이유 때문인지 답답하고 암담한 상황을 격한 오열로 표현, 보는 이들을 집중시켰다. 거리를 휘적휘적 걸어가면서도 걷잡을 수 없이 눈물을 흘리는 진세연의 모습이 더욱 고난의 길이 될 앞날을 예고,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한편 MBC ‘옥중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