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녀 공심이' 남궁민 귀여운 꼼수, 로맨스+시청률 '다 잡았다'

입력 2016-05-30 08:57:34 | 수정 2016-05-30 08:57: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미녀 공심이’ 남궁민이 귀여운 꼼수 수사 로맨스를 펼쳤다. 민아와의 데이트, 그리고 미아 찾기 수사까지 다 잡고, 시청률은 11.2%(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 전회보다 0.1%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미녀 공심이’(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는 날이 갈수록 공심(민아) 앓이가 깊어져 가는 안단태(남궁민)가 가짜 환자 행세로 그녀와 함께 남회장(정혜선)의 실종된 손자 석준표의 행적을 되짚어가며 알콩달콩 싱그러운 로맨스와 수사 둘 다 잡는 과정이 그려졌다.

만두 때문에 공심과 승강이를 벌이다가 계단에서 구른 단태. 다음 날, 오른팔에 깁스를 한 단태를 본 공심은 미안한 마음에 먹기 편한 비빔국수를 만들었고, 손이 불편한 그를 위해 직접 먹여주기까지 했다. 또한 단태의 머리를 대신 말려줬고 셔츠 단추를 채워주며 평화로운 로맨스로 설렘을 자극했다. “오늘 중요한 답사를 가야 하는데 팔이 아파서 어떻게 가요”라는 투정에 흔쾌히 그를 따라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단태는 꼼수를 쓰고 있었다. 팔이 부러지기는 커녕 멀쩡했지만, 공심이 자신을 걱정해주고 챙겨주자 아픈 척 열연(?)을 한 것. 이를 모르는 공심은 얼굴에 구두약까지 묻혀가며 단태의 수사를 열심히 도왔고 두 사람은 데이트인 듯 아닌 답사를 펼쳤다. 아쉽게도 공짜 게임에 눈이 먼 단태가 잠시 깁스를 벗고 몰입한 사이, 공심이 나타나며 다시금 티격태격 로맨스가 펼쳐졌지만 말이다.

이후로도 수사를 이어간 단태는 모의실험을 통해 목격자는 납치하는 사람의 인상착의를 말하지, 납치당한 사람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즉 과거 준표 엄마가 죽기 전 말한 ‘나비’는 준표가 착용한 나비넥타이가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낸 것. 지난 방영분에서 준표를 납치한 범인은 손목에 나비 문신이 있는 염태철(김병옥)임을 알고 있는 시청자들에게는 긴장감이 감도는 순간이었다.
`
실종된 준표의 미스터리에 한 발짝 다가갔고, 티격태격 꽁냥꽁냥 하던 공심에게 실수한 것을 깨닫자 “내가 할 말이 있다”며 박력 있는 직진 로맨스까지 선보인 단태. 수사도, 로맨스도 똑 부러지게 직진하는 단태의 이야기로 설렘과 긴장감을 모두 잡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