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녀공심이' PD "서효림 연기 잘해, 욕 먹고 있으니까"

입력 2016-05-30 09:34:09 | 수정 2016-05-30 09:36:36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녀공심이' 서효림기사 이미지 보기

'미녀공심이' 서효림


SBS특별기획 ‘미녀공심이’의 백수찬감독이 서효림의 연기력에 대해 평가했다.

지난 5월 14일 첫방송된 드라마 ‘미녀공심이’는 방송되자 폭발적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는 매회 시청률이 상승하며 지난 28일 5회 방송분은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서울수도권시청률 12.8%(전국 시청률 11.1%), 그리고 ‘2049시청률’ 5.1%를 기록했다.

‘미녀공심이’에서 서효림은 공심(민아 분)의 친언니인 공미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공미는 미인대회 진 출신 어머니 주재분(오현경 분)의 아름다운 미모와 아버지의 공현(우현 분)의 명석한 두뇌, 이처럼 부모의 좋은 유전자만 한 몸에 내려 받은 유전자 몰빵캐릭터.

서효림은 ‘공쥐팥쥐’의 마치 팥쥐같은 역할을 담당하면서 극에 더욱 활력을 주고 있는 것. 공미는 주유소에서 폭행당한 공미를 설득시켜 로펌에서 자신의 입지를 다지게 했는가 하면, 준수(온주완 분)가 공심에게 같이 가자고 제안했던 공방신청을 가로채기도 했다. 이로 인해 공미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또한 회를 거듭할수록 얄미움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백수찬감독은 공미캐릭터에 대해 “공미는 재벌 2세, 그리고 잘 생긴남자 좋아하는 것 때문에 속물적인 근성도 있고, 어찌보면 지극히 솔직한 모습도 있다”라며 “그리고 ‘여자의 적은 여자’라는 말처럼 우리드라마에서는 공미가 공심의 안티인데, 공미캐릭터를 맡은 효림씨에 대한 반응이 점점 커지고 있다. 그만큼 연기를 잘 해주고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이어 백감독은 라며 “그리고 앞으로 공미를 둘러싼 에피소드도 더욱 도드라지면서 눈길을 끌 예정인데, 이를 연기하는 효림씨의 눈에 띄는 활약을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소개했다.

서효림이 출연하는 드라마 ‘미녀 공심이’는 정의로운 동네 테리우스 안단태(남궁민 분)와 취준생 공심(민아 분), 그리고 상류층이 되기 위해 발버둥 치는 완벽녀 공미(서효림 분)와 재벌 상속자인 준수(온주완 분), 이 네 남녀의 싱그럽고 사랑스러운 로맨틱 코미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