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이는 숫자일 뿐"…'사냥' 안성기, 체력 끝판왕 입증

입력 2016-05-30 11:24:21 | 수정 2016-05-30 12:56: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냥' 안성기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사냥' 안성기 / 사진 = 변성현 기자


'사냥' 감독과 배우들이 안성기의 체력에 혀를 내둘렀다.

영화 '사냥'(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제작 빅스톤픽쳐스) 제작보고회가 30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우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성기, 조진웅, 한예리, 권율, 손현주가 참석했다.

이날 배우와 감독은 모두 체력 최강자로 안성기를 꼽았다. 그 이유에 대해 이우철 감독은 "연세가 있으셔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허망할 정도였다. 다른 배우들이 헛구역질을 할 정도로 힘들어할 때 안성기 씨는 '한 번 더 뛸까?'라고 말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안성기는 "내가 몸을 사려어야 했는데 100% 쏟아냈다. 그래서 같이 촬영한 배우들이 나를 미워했을 것 같다. 힘든 척도 하고 못 하겠다고 해야 하는데 내가 '한 번 더 하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사냥'은 우연히 발견된 금을 독차지하기 위해 오르지 말아야 할 산에 오른 엽사들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봐버린 사냥꾼 기성의 목숨을 건 16시간 동안의 추격을 그린 영화다. 추격 스릴러라는 장르에 한국적인 정서를 접목시켜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할 '사냥'은 오는 6월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