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적응력 甲' 안성기, '사냥' 촬영 중 더덕-알밤 캐먹기까지

입력 2016-05-30 11:38:39 | 수정 2016-05-30 12:13: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냥' 안성기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사냥' 안성기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안성기가 힘든 촬영 현장에서도 대단한 적응력을 보였다.

영화 '사냥'(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제작 빅스톤픽쳐스) 제작보고회가 30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우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성기, 조진웅, 한예리, 권율, 손현주가 참석했다.

이날 적응력 검증 토크에서는 안성기가 1위로 꼽혔다. 이에 대해 안성기는 "엽사 중 차순배라는 친구가 더덕 같은 걸 잘 발견하더라. 점심 시간이 끝나고 그 근처에 가서 나도 캐먹었다"며 "같이 다니면서 찾는 게 산사람 느낌이 들어 좋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권율은 "안성기 선배님이 알밤도 주워오셨다. 화로에 구워서 우리에게 나눠주셨다. 그래서 선배님을 기다리게 되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냥'은 우연히 발견된 금을 독차지하기 위해 오르지 말아야 할 산에 오른 엽사들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봐버린 사냥꾼 기성의 목숨을 건 16시간 동안의 추격을 그린 영화다. 추격 스릴러라는 장르에 한국적인 정서를 접목시켜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할 '사냥'은 오는 6월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