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냥' 안성기 "촬영 중 목디스크…감독 잘못 아니라 모두 내 탓"

입력 2016-05-30 11:46:29 | 수정 2016-05-30 12:0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냥' 안성기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사냥' 안성기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안성기가 촬영 중 겪은 목디스크를 언급했다.

영화 '사냥'(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제작 빅스톤픽쳐스) 제작보고회가 30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우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성기, 조진웅, 한예리, 권율, 손현주가 참석했다.

이날 안성기는 촬영 중 목디스크가 생긴 것에 대해 "처음에 뒷구르기, 낙법, 합 맞추기 등 훈련을 했다. 뒷구르기를 예전부터 잘 못 해서 머리가 자꾸 닿아 충격을 받더라"며 "촬영하는 동안에도 잘 몰랐다. 그런데 촬영이 끝나고 2~3개월 후에 뻐근해서 병원에 갔더니 목디스크였다. 아직도 저린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감독님은 잘못 없다. 내가 너무 욕심을 많이 부린 탓이다. 그냥 못 한다고 했어야 하는데 해보겠다고 그러다 이렇게 됐다. 앞으로는 오기 부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속마음을 전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사냥'은 우연히 발견된 금을 독차지하기 위해 오르지 말아야 할 산에 오른 엽사들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봐버린 사냥꾼 기성의 목숨을 건 16시간 동안의 추격을 그린 영화다. 추격 스릴러라는 장르에 한국적인 정서를 접목시켜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할 '사냥'은 오는 6월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