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홍철 "유재석·김태호, '굿모닝 FM' 진행 알았다면 반대했을 것"

입력 2016-05-30 14:42:11 | 수정 2016-05-30 16:03: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홍철 /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노홍철 /MBC 제공

방송인 노홍철이 '굿모닝 FM'에 DJ로 발탁돼 오늘 첫 방송을 마쳤다.

30일 서울 상암 MBC에서 '2016 MBC 라디오 신입 DJ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그는 이날 간담회에 참석해 '무한도전' 멤버들을 게스트로 초대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노홍철은 "김태호 PD, 유재석 집이 가까워 얘기를 잘 나눈다. 그런데 라디오에 대해서는 말을 못했는데 분명히 반대 했을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분들은 생각을 크게 하는 반면 나는 개성 넘치게 한다. 라디오 하는 것도 기사 통해 알게 됐을 거다. 이른 시간이지만 초대나, 전화연결 등 어떤 방법으로든 함께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다.

MBC FM4U '굿모닝 FM 노홍철입니다'는 매일 오전 7시부터 2시간동안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