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봉이 김선달' 라미란, 은혜로운 근무환경 "유승호 때문에 출연"

입력 2016-05-31 11:14:24 | 수정 2016-05-31 12:20: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라미란이 '봉이 김선달' 출연 배경을 밝혔다.

31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봉이 김선달'(감독 박대민/제작 엠픽처스, SNK픽처스)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라미란은 전작 히말라야에서도 홍일점으로 눈도장을 받았다. 이번 작품에서도 유승호, 시우민, 고창석에 둘러싸여 '세상에서 가장 부러운' 업무 환경을 자랑했다.

그는 "수년 전 승호군이 군대 가기 전부터 '제대하면 낙아 채겠다'라고 발언했다. 사실 유승호가 한다고 해서 선택하게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작품을 읽어보니 재밌더라. 가벼우면서 신선하고 통통튄다. 봉이 김선달을 보면 유승호가 떠올려질만큼 젊고 파닥거렸다"라고 설명했다.

라미란은 "이번 작품으로 처음으로 '여배우' 대접을 받았다. 손발이 없어질 지경"이라고 털어놨다.

영화 '봉이 김선달'은 대동강 물을 팔아치운 전설의 사기꾼 김선달의 통쾌한 사기극을 다룬 작품이다. 천재적 지략과 당대 최고의 뻔뻔함, 수려한 외모까지 갖춘 봉이(유승호)가 위장 전문 보원(고창석), 복채 강탈 전문 윤보살(라미란), 사기 꿈나무 견이(시우민)과 함께 펼치는 조선 팔도 초대형 사기극을 그린다. 7월6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