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봉이 김선달' 유승호, 도포자락 휘날리는 섹시 김선달 변신 "꼭 해보고 싶었다"

입력 2016-05-31 11:11:54 | 수정 2016-05-31 11:20: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봉이 김선달' 유승호 /사진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봉이 김선달' 유승호 /사진 최혁 기자


배우 유승호가 전설의 사기꾼 '봉이 김선달'로 이미지 변신을 한다.

31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봉이 김선달'(감독 박대민/제작 엠픽처스, SNK픽처스)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박대민 감독은 "한 번쯤은 들어봤을 사기꾼의 아이콘이다. 대동강 사기 등 오락적으로 풀어낼 수 있는 스토리였다. 그동안 영화로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점이 신기했다. 그렇게 욕심을 냈고, 시작하게 됐다"라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설화는 그대로 가져오면서 캐릭터 이미지에 변화를 줬다. 우리 김선달은 도포자락 휘날리는 섹시한 김선달로 만들고 패거리를 더해 판도 키우게 됐다"고 덧붙였다.

유승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사뭇 다른 유승호의 이미지를 뽐낼 예정이다. 그는 "김선달이 극중 변신을 많이 한다. 뻔뻔함과 여유로움이 공존하는데 멋있다고 생각한다.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작품"이라고 작품 출연 계기를 전했다.

영화 '봉이 김선달'은 대동강 물을 팔아치운 전설의 사기꾼 김선달의 통쾌한 사기극을 다룬 작품이다. 천재적 지략과 당대 최고의 뻔뻔함, 수려한 외모까지 갖춘 봉이(유승호)가 위장 전문 보원(고창석), 복채 강탈 전문 윤보살(라미란), 사기 꿈나무 견이(시우민)과 함께 펼치는 조선 팔도 초대형 사기극을 그린다. 7월6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