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봉이 김선달' 시우민 제작보고회서 돌발 사죄 "신인이 건방지게…"

입력 2016-05-31 11:48:04 | 수정 2016-05-31 11:51: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봉이 김선달' 시우민 /사진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봉이 김선달' 시우민 /사진 최혁 기자

충무로에 도전장을 날린 시우민이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31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봉이 김선달'(감독 박대민/제작 엠픽처스, SNK픽처스)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시우민은 이번 작품에서 쟁쟁한 연기 선배들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신인 배우다보니 연기에 대해 잘 모른다. 선배들은 연기하면 최고 아니냐. 전부 다 도움을 주셨다. '봉이 김선달' 팀 모든 분들이 큰 힘이 됐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현장 에피소드에 대해 물어보자 "얘기하지 말라고 했는데 그냥 얘기하겠다. 전쟁터에서 봉이와 견이가 만나는, 죽은 척 하는 부분이 있다. 그 자리에서 잠이 들어버린거다. 신인 배우가 건방지게... 선배님들 대사치고 있는데 옆에서... 그 순간 정말 죽어있었다. 컷 소리가 나는데 그 상태로 죽어있었다. 재밌는 얘기지만 부끄럽고 죄송스러웠다"라고 설명했다.

라미란은 "시우민을 보는데 연기가 어색하다는 생각을 안했다. 이미 농익어 있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나이가 있어 그런가?"라고 덧붙여 시우민은 얼굴을 붉혔다.

영화 '봉이 김선달'은 대동강 물을 팔아치운 전설의 사기꾼 김선달의 통쾌한 사기극을 다룬 작품이다. 천재적 지략과 당대 최고의 뻔뻔함, 수려한 외모까지 갖춘 봉이(유승호)가 위장 전문 보원(고창석), 복채 강탈 전문 윤보살(라미란), 사기 꿈나무 견이(시우민)과 함께 펼치는 조선 팔도 초대형 사기극을 그린다. 7월6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