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일우,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촬영 종료…"값진 경험이었다"

입력 2016-06-01 16:10:16 | 수정 2016-06-01 16:10: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정일우가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촬영 종료소감을 전했다.

정일우는 최근 4개월 동안 tvN 드라마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촬영했다. 정일우는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에서 하위 1%에서 하루아침에 상위 1%의 하늘집 로열 패밀리가의 일원으로 신분 상승된 인물로, 와일드한 겉모습에 마일드한 속마음을 지닌 외롭고 거친 반항아 강지운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개월이라는 기나긴 호흡이 지나 마지막이라는 시간이 왔습니다. 이 시간 동안, 웃을 일, 즐거운 일, 힘든 일, 행복한 일 여러 만감이 교차하는데요. 지운이와 함께이기에 이 값진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 고생 많으셨고 우리가 함께 촬영을 했던 조각조각의 기억들이 하나의 퍼즐처럼 여러 개가 모아져 빛을 바랄 때 우리는 조금 더 성장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다들 고생하셨습니다라고 다시 한 번 고마움을 전했다.

소감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정일우는 푸른 초원을 배경으로 훈훈한 외모를 자랑하고 있다. 작은 얼굴, 훤칠한 키 등 정일우 특유의 스타일리시한 매력이 사진을 가득 채우며, 보는 이의 시선을 강탈한다. 한층 훈훈해진 외모와 함께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쏟고 있는 정일우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는 닮은 듯, 닮지 않은 하늘그룹의 3명의 사촌 형제들이 살고 있는 대저택 '하늘집'에 입성하게 된 여자가 통제 불가능한 재벌 3세들과 함께 위험천만한 동거를 시작하면서 일어나는 스무 살 청춘들의 풋풋하고 발칙한 이야기를 담은 청춘 로맨스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