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일우,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촬영 종료…"값진 경험이었다"

입력 2016-06-01 16:10:16 | 수정 2016-06-01 16:10: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정일우가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촬영 종료소감을 전했다.

정일우는 최근 4개월 동안 tvN 드라마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촬영했다. 정일우는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에서 하위 1%에서 하루아침에 상위 1%의 하늘집 로열 패밀리가의 일원으로 신분 상승된 인물로, 와일드한 겉모습에 마일드한 속마음을 지닌 외롭고 거친 반항아 강지운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개월이라는 기나긴 호흡이 지나 마지막이라는 시간이 왔습니다. 이 시간 동안, 웃을 일, 즐거운 일, 힘든 일, 행복한 일 여러 만감이 교차하는데요. 지운이와 함께이기에 이 값진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 고생 많으셨고 우리가 함께 촬영을 했던 조각조각의 기억들이 하나의 퍼즐처럼 여러 개가 모아져 빛을 바랄 때 우리는 조금 더 성장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다들 고생하셨습니다라고 다시 한 번 고마움을 전했다.

소감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정일우는 푸른 초원을 배경으로 훈훈한 외모를 자랑하고 있다. 작은 얼굴, 훤칠한 키 등 정일우 특유의 스타일리시한 매력이 사진을 가득 채우며, 보는 이의 시선을 강탈한다. 한층 훈훈해진 외모와 함께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쏟고 있는 정일우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는 닮은 듯, 닮지 않은 하늘그룹의 3명의 사촌 형제들이 살고 있는 대저택 '하늘집'에 입성하게 된 여자가 통제 불가능한 재벌 3세들과 함께 위험천만한 동거를 시작하면서 일어나는 스무 살 청춘들의 풋풋하고 발칙한 이야기를 담은 청춘 로맨스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