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원준, 14살 연하 검사 아내 사로잡은 비결 공개

입력 2016-06-02 09:45:08 | 수정 2016-06-02 09:4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원조 꽃미남 스타 김원준이 '품절남'이 되어 '백년손님'을 방문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는 지난 4월 14살 연하의 현직 검사와 결혼식을 올린 새신랑 김원준이 출연했다.

녹화일 기준 결혼 44일차를 맞은 김원준은 자신의 러브 스토리와 함께 따끈따끈한 신혼 생활을 털어놨다.

김원준은 새 신부에 대해 "어떠한 얘기를 해도 웃어주는 착한 아내"라고 밝혔다. 이어 미모의 14살 연하 아내를 사로잡은 비법을 '허당기 많은 모습'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김원준는 이 날 끊임없이 아내를 자랑하는 '아내 바보' 면모를 뽐냈다.

김원준은 "한 번은 비행기를 탔을 때 만석이 돼 '비행기가 만삭이 됐대'라고 말도 안 되는 말실수를 한 적이 있다. 아내는 이 말을 듣고도 박장대소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뮤지컬 배우 류승주는 "저도 신혼 때까지는 무슨 얘기를 해도 웃어줬다. 그거 잠깐이다"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패널들 역시 "신혼 때는 다 그렇지"라고 덧붙이자, 김원준은 화들짝 놀라며 "아직 신혼 초인데 살살 좀 다뤄주세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