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곡성 공무원 사망, 영화 '곡성' 흥행에 야근도 마다않던 열혈 홍보맨의 비극

입력 2016-06-02 13:42:13 | 수정 2016-06-02 13:49: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곡성 공무원기사 이미지 보기

곡성 공무원


곡성 공무원이 투신 자살하는 학생에 부딪혀 숨지는 비극이 발생했다. 전남 곡성군청 소속 7급 공무원인 양모 씨(39)는 사망 전날까지 자신의 터전인 곡성군에 대한 홍보를 한 열혈 '홍보맨'이었다.

앙 씨는 최근 개봉한 영화 '곡성'이 흥행하면서 곡성군을 함께 알리기 위해 지역 축제 홍보 등을 위해 야근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는 지난달 31일 10여일동안 이어진 축제 후 밤 늦게 퇴근하다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12층에서 투신한 공무원 시험 준비생 유모씨(24)가 덮치면서 변을 당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양 씨가 변을 당할 당시 만삭인 아내와 8세 아들이 있어 이를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씨는 공직에 입문한지 8년여로 연금 수급 대상자는 아니다. 그러나 곡성군 측은 이를 고려해 양 씨의 순직을 신청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