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김래원+의사가운, 은혜로운 조합입니다

입력 2016-06-02 15:39:31 | 수정 2016-06-02 15:39: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김래원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김래원


SBS '닥터스'로 의사 역에 도전하는 배우 김래원의 포스터 사진이 선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래원은 ‘닥터스’ 속 지홍의 모습으로 자연스럽게 카메라 앞에서 환하게 웃어주었다. 김래원은 “’닥터스’의 지홍은 신경외과 전문의입니다. 슬픔이 있지만 밝고 건강하죠. 유혜정을 온 마음을 다해 사랑합니다. 혜정의 키다리 아저씨”라면서, 매력을 담은 백만불짜리 미소를 얼굴에 가득 담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검은색 바지에 검은색 운동화, 아이보리색 셔츠 위에 흰 의사 가운을 입은 김래원은 한 마디로 우리가 꿈꾸는 20세기 의사 선생님의 모습이었다. 강인해 보이는 젊음, 밝고 따뜻한 기운, 그리고 신중함. 2016년 사제지간의 사랑을 그리기에 이보다 더 매력적인 모습이 있을까?

촬영에 합류한 지 이틀밖에 되지 않았으나, 김래원은 오랫동안 한 솥밥을 먹은 식구인양 스태프들과 이미 한 가족이 되어 있었다.

“그동안 영화에서 무겁고 진중한 역할을 많이 했어요. 드라마 ‘펀치’에서도 그렇고… ‘닥터스’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밝고 경쾌한 드라마인데다 새로운 메디컬 드라마여서 신선했습니다. 무척 호감을 느꼈죠. 게다가 밝은 에너지를 가진 후배 박신혜 양과 함께 하게 돼 기대도 크구요. 후반에 합류해 겨우 현장 이틀째인데도 전혀 낯설지가 않아요. 너무 편안합니다. 분위기가 너무 좋은 것 같아서 제 스스로도 이 작품에 기대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굉장히 매력적인 드라마가 탄생할 것 같아요.”

‘닥터스’는 무기력한 반항아에서 사랑이 충만한 의사로 성장하는 박신혜와,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김래원이, 사제 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이야기다. '대박'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