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숙-조세호-양세형, 대세들의 만남…'잘 먹는 소녀들'서 뭉친다

입력 2016-06-02 16:06:16 | 수정 2016-06-02 16:06: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한경DB·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한경DB·MBC 제공


최근 ‘예능 대세’로 떠오른 김숙, 조세호, 양세형 3인방이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잘 먹는 소녀들’의 MC로 발탁됐다. 그동안 어느 프로그램에서도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조합이다.

JTBC에서 야심차게 준비 중인 ‘잘 먹는 소녀들’은 대한민국의 걸그룹 멤버 중 먹는 데 일가견이 있는 '먹방 요정'들을 한자리에 모아 ‘최고’를 가리는 프로그램이다. 끊임없는 다이어트와 몸매 관리로 식욕을 억제하며 살아가는 걸그룹 ‘먹방 고수’들의 본능을 끌어내 재미를 줄 예정.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걸그룹 ‘먹방 요정’들도 녹화날 만큼은 마음껏 식탐을 드러내며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다.

김숙은 현재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에서 ‘가모장’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다. 그 외에도 각 방송사 주요 예능프로그램을 꿰차며 다시 찾아온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평소 ‘인터넷 먹방’ 애청자로 잘 알려져 있기도 하다.

조세호는 ‘프로 불참러’로 떠오르며 올 상반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킨 인물이다. ‘폭풍 먹방’의 대가로도 정평이 나 있다.

양세형 역시 최근 치솟는 인기와 함께 빠른 속도로 활동폭을 넓히고 있는 예능인이다. 또한, 한식 조리사 자격증 시험에 도전할 정도로 요리에 관심이 많으며 연예계에서 잘 알려진 미식가다.

‘잘 먹는 소녀들’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성치경 CP는 “새로움과 신선함에 비중을 두고 MC진을 꾸렸다. 김숙-조세호-양세형 3MC 체제가 분명 최상의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3인 MC의 환상적인 조합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잘 먹는 소녀들’의 첫 대결은 6월 15일 네이버 V LIVE를 통해 생중계로 진행된다. JTBC 채널을 통한 본방송은 7월 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