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작논란' 조영남 검찰 출두…"물의 일으켜 죄송"

입력 2016-06-03 09:05:32 | 수정 2016-06-03 11:04: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 출두 조영남

포토슬라이드


그림 대작 논란에 휩싸인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검찰에 출두했다.

조영남은 3일 오전 8시께 강원도 속초시 소재 춘천지방검찰청 속초지청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조영남은 "노래를 부르는 사람이다. 정통 미술을 하는 사람이 아니다. 이런 물의를 일으키게 돼서 죄송스럽다"면서 "검찰 조사를 성실하게 잘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재차 답하지 않은 채 매니저와 함께 검찰청으로 들어갔다.

조영남은 매니저를 통해 대작 화가 송 모 씨에게 화투 그림을 그리게 하고, 자신의 이름으로 고가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매매된 조영남의 그림은 30여점에 이르며, 구매자들의 피해액은 1억 6천여만원 가량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