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판정 병원 확대…"빠른 배상 위해"

입력 2016-06-03 14:53:00 | 수정 2016-06-03 14:53: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판정 병원 확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 사진 =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 사진 = YTN 방송 캡처

정부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청자에 대해 하루빨리 피해자가 배상받을 수 있도록 상시 접수로 전환하고 조사 판정 병원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3일 오전 환경부는 지난 5월 8일 당정협의 이후 정부내 협의를 거쳐 생활자금과 간병비 등을 지원하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추가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환경부는 “피해신청자에 대한 보다 신속한 조사·판정으로 하루빨리 피해자가 배상받을 수 있도록 조사판정 병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 동안 조사·판정은 서울아산병원에서만 실시해 왔다.

환경부는 새롭게 5개 수도권 대형병원(국립중앙의료원,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강남성모병원)과 3개의 지역 종합병원(해운대백병원, 전남대병원, 단국대병원)을 추가해 올해 하반기부터 9개 병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피해신청 접수기한을 없애 피해자 신고를 상시접수하는 체제로도 전환된다.

앞서 정부는 총 4차례의 공식 피해 접수를 받았다. 총 1528명의 신고를 받았으나 잠재적 피해자가 최대 227만명으로 추산되면서 피해 접수를 수시로 접수받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