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상예술대상 신인상 수상자 '동주'의 박정민, 송몽규 묘 찾아갔을 때 까마귀가…

입력 2016-06-03 21:11:31 | 수정 2016-06-03 21:11: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상예술대상 남자신인상 박정민기사 이미지 보기

백상예술대상 남자신인상 박정민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신인상은 '동주'의 박정민이 받았다.

먼저 박정민은 "송몽규 묘를 찾아갔을 때 30여마리의 까마귀가 머리 위를 빙빙 돌아 '망했다'고 생각했는데 이준익 감독이 길조라고 해줬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박정민 또한 데뷔한지 5년만에 신인상을 받게 되어 부끄럽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황정민이 '자기 얘기하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했다며 황정민을 언급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