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숙 '가모장제' 개그 인정받다…다시 온 전성기

입력 2016-06-03 21:52:16 | 수정 2016-06-03 21:52: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숙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김숙 / 사진 = 변성현 기자


김숙은 "22년만에 백상예술대상을 받는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숙은 고마운 분이 너무 쌓여 말할 수가 없다며 먼저 상을 받는데 가장 큰 도움을 준 제작진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김숙은 마지막으로 집에서 조신하게 살림하며 뒷바라지해준 윤정수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