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하마드 알리 별세, "32년간 파킨슨병 투병"

입력 2016-06-04 15:38:56 | 수정 2016-06-04 15:38: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espn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espn



미국의 전설적인 복서 무하마드 알리가 별세했다.

4일 무하마드 알리의 대변인 밥 거닐은 이날 성명을 통해 "32년 동안 파킨슨 병을 앓은 끝에 알리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알리는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한 의료기관에서 생명보조 장치에 의존해 투병해왔고 가족들은 그의 임종을 지켰다.

그는 은퇴 3년 만인 1984년 파킨슨병 진단을 받고 투병해왔으며 최근에는 호흡기 치료를 받아왔다.

알리는 2014년 12월에는 폐렴으로, 지난해 1월에는 요로 감염으로 입원 치료를 받는 등 수년간 수차례 병원을 찾았다.

1942년 켄터키 주 루이빌에서 태어난 알리는 본명이 캐시어스 클레이로 12세 때 아마추어 복서 생활을 시작해 1960년 로마올림픽에서 라이트 헤비급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어 프로로 전향해 3차례에 걸쳐 헤비급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고 통산 19차례 방어에 성공하면서 1960~1970년대를 풍미했다.

"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쏘겠다"(Float like a butterfly, sting like a bee)는 그가 1964년 2월 25일 마이애미비치 컨벤션 홀에서 WBA/WBC통합 챔피언인 소니 리스턴에게 도전해 승리하기 전 인터뷰에서 한 말로, 복싱의 전설이 된 그를 늘 따라다닌 수식어였다.

그는 1996년 파킨슨병 투병 중에도 미국 애틀랜타 올림픽 개막식에 성화 점화자로 등장해 전 세계인들을 감동시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