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소민, '1%의 어떤것' 여주인공 낙점…하석진과 호흡

입력 2016-06-07 09:38:20 | 수정 2016-06-07 09:38: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소민 / 사진 = 엔터테인먼트 아이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전소민 / 사진 = 엔터테인먼트 아이엠 제공


배우 전소민이 로코여신으로 변신해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전소민이 13년 만에 리메이크 되는 레전드 로맨틱 코미디 ‘1%의 어떤 것’(극본 현고운/연출 강철우/제작 가딘미디어)의 주연으로 낙점됐다. 지난 2003년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로 꼽혔던 김정화가 연기한 여주인공 김다현 역에 캐스팅 된 것. 앞서 하석진이 희대의 여심 스나이퍼 이재인 역을 확정지어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전소민이 분하는 김다현은 초등학교 교사로 만인에게 친절한 여자지만 잘못 된 것을 가만히 두고 보지 못 하고 똑 부러지게 행동하는 의리 있는 인물. 또한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그녀의 성격은 안하무인한 재벌 3세 이재인(하석진 분)도 꼼짝 못 하게 만들며 시청자들까지 매료시킬 예정이다.

무엇보다 전소민은 당차고 순수한 기존의 매력에 특유의 상큼발랄함을 더해 사랑할 수밖에 없는 김다현(전소민 역)을 탄생시킬 것이라고. 특히 그녀는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외유내강의 인물부터 진취적이고 도전적인 여성까지 다양한 연기변신을 통해 안정적으로 캐릭터를 구현,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왔기에 전소민표 김다현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티격태격 오고가는 미운정 속에서 싹트기 시작하는 하석진(이재인 역)과의 로맨스는 달콤함의 끝을 달리며 많은 이들에게 하트 어택을 선사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전소민은 "'1%의 어떤 것'은 저 역시도 볼 때마다 설렘을 느끼고 푹 빠졌던 작품이어서 캐스팅 제의를 받고 기분 좋게 출연을 결정할 수 있었다"며 "많은 분들이 기대하는 작품인 만큼 새롭게 탄생될 김다현 캐릭터를 사랑스럽게 잘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1%의 어떤 것’은 2003년 MBC ‘일요 로맨스극장’이라는 타이틀로 방송돼 수많은 ‘1% 폐인’을 양산했던 강동원, 김정화 주연의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 안하무인 재벌 3세와 초등학교 교사의 유산 상속을 둘러싼 좌충우돌 바른생활 로맨스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으며 2016년 취향저격 킬러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1%의 어떤 것’은 100% 사전제작으로 2016년 중 한국, 중국, 미국, 일본 등에서 방영될 예정이며 동시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