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제문 측 "음주운전 사실 인정, 깊이 자숙 중…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입력 2016-06-07 13:39:06 | 수정 2016-06-07 17:1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제문 음주운전
윤제문 음주운전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윤제문 음주운전 / 사진 = 한경DB


배우 윤제문(46)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7일 윤제문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윤제문 씨는 지난달 23일 자신의 차 안에서 잠이 들어 오전 7시에 경찰에게 발견되었고, 관할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사 과정에서 윤제문 씨는 음주 사실을 인정했고, 서울서부지검으로 사건이 송치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제문 씨는 이번 일에 대해 변명의 여지 없이 깊이 자숙하고 있습니다. 물의를 일으켜 실망을 안겨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며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윤제문은 지난달 23일 오전 7시께 서울 신촌부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으며, 당시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은 0.104%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제문은 과거에도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