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영록, 대한가수협회 '낭만콘서트 5080' 헤드라이너 장식

입력 2016-06-07 14:42:35 | 수정 2016-06-07 14:42: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80년대 인기가수 전영록이 오는 12일(일) 김포 아트홀에서 열리는 대한가수협회 ‘2016 낭만콘서트 5080’의 헤드라이너로 나선다.

지난해 데뷔 40주년 기념 콘서트로 ‘제2의 가수 인생’선포를 했던 전영록이 80년대 영광 재현과 중장년층 공연문화의 부활을 외친다.

전영록은 82년 <종이학>으로 대상, 86년<내사랑 울보>, 87년<하얀밤에>로 KBS가요대상 연속수상을 했고, MBC 10대가수상의 경우는 통산 10차례로, 이부문 최다수상자로 이름을 날렸다.

더욱이 <나를 잊지 말아야(김희애)> <사랑은 창밖의 빗물 같아요(양수경)>, <돌이키지마(이은하)>, <얄미운 사람>김지애>, <바람아 멈추어다오(이지연)>등 히트곡 작곡가이며, 연기자 모델등 만능엔터테이너로서도 재능을 과시했던 80년대 최고의 아이돌이었다.

전영록은 82년 KBS가요대상 수상곡인 <종이학>을 비롯,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불티>등 불후의 명곡들로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김흥국 대한가수협회장은 “가요계 전반적으로 복고 바람이 불고 있지만, 그동안 아쉽게도 80년대 가요문화가 빠져있었다”면서 “당시 최고의 아이돌이었던 전영록 선배를 간판으로 모신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이 주최하고, 대한가수협회(회장 김흥국)가 주관하는 '낭만콘서트 5080'은 지난 2011년 '찾아가는 대중문화예술공연단'으로 출발한지, 올해로 6년차를 맞이했다.

이번 김포 아트홀 공연에는 김흥국 회장과 배따라기, 도시아이들, 신형원, 김학래 등이 출연하며, MC는 정광태가 맡는다.

2016 '낭만콘서트 5080'은 오는 11월까지 전국을 순회하며, 현재 경남 사천과 대전 등이 공연지로 예정되어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