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원더보이즈 폭행 혐의' 김창렬, 불구속 기소…결국 재판간다

입력 2016-06-07 16:54:56 | 수정 2016-06-07 18:05: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원더보이즈 폭행 혐의' 김창렬
'원더보이즈 폭행 혐의' 김창렬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원더보이즈 폭행 혐의' 김창렬 / 사진 = 한경DB


DJ DOC 멤버 김창렬이 소속 연예인을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7일 서울 동부지법에 따르면 김창렬은 지난 2013년 1월 회식 자리에서 원더보이즈 멤버 김태현(예명 오월)을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김창렬은 김태현에게 "연예인 병에 걸렸다"며 뺨을 수차례 때리고 폭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검찰 조사 단계에서 이뤄진 대질조사에서 김창렬은 시종일관 폭행 혐의를 강력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거짓말탐지기 조사까지 마쳤으며, 폭행을 부인하는 김창렬의 반응이 '거짓'이라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창렬의 폭행 혐의가 불거진 것은 지난해 김창렬이 대표로 있는 엔터102가 원더보이즈 멤버 3명을 상대로 계약 파기에 따른 8억원 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면서다. 당시 김창렬은 "2012년 10월경 데뷔한 신인 연예인에 불과해 '연예인병 운운'은 그 자체로도 이유 없고, 무엇보다 뺨을 수차례 때린 사실 자체가 없다"며 "허위사실이며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