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잎선 "이혼 후 만난 남자친구, 이미 헤어졌다"…불륜 루머 해명

입력 2016-06-08 15:54:19 | 수정 2016-06-08 15:56:22
글자축소 글자확대
▶ 박잎선, '이내 밝은 표정으로 하트~'기사 이미지 보기

▶ 박잎선, '이내 밝은 표정으로 하트~'


송종국의 전 부인인 배우 박잎선이 연예계에 복귀한 가운데 불륜 루머를 해명한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박잎선은 지난 5월 ‘우먼센스’ 와의 인터뷰를 통해 "다 조작이다. 내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이혼했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불륜 루머를 해명했다.

지난 4월 온라인에 박잎선이 남자와 있는 사진이 공개돼 결혼생활 중 외도로 송종국과 파경했다는 루머가 퍼진 바 있다.

박잎선은 사진 속 남자에 대해 "이혼으로 힘든 시기에 알게 된 친구다. 사진은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에 만났을 때 찍은 것"이라며 "호감을 갖고 몇 번 만났다. 하지만 정식 교제로 발전하지 못했다. 진지한 사이는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잎선은 "그분과 몇 번 만났지만 지금은 만나지 않는다. 저 때문에 그 남자분이 너무 큰 피해를 입어 죄송하다"며 "전 앞으로 결혼할 생각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잎선은 8일 열린 K STAR 새 예능프로그램 ‘함부로 배우하게’ 촬영 공개 현장에서 이혼 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