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잎선 "이혼 후 만난 남자친구, 이미 헤어졌다"…불륜 루머 해명

입력 2016-06-08 15:54:19 | 수정 2016-06-08 15:56:22
글자축소 글자확대
▶ 박잎선, '이내 밝은 표정으로 하트~'기사 이미지 보기

▶ 박잎선, '이내 밝은 표정으로 하트~'


송종국의 전 부인인 배우 박잎선이 연예계에 복귀한 가운데 불륜 루머를 해명한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박잎선은 지난 5월 ‘우먼센스’ 와의 인터뷰를 통해 "다 조작이다. 내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이혼했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불륜 루머를 해명했다.

지난 4월 온라인에 박잎선이 남자와 있는 사진이 공개돼 결혼생활 중 외도로 송종국과 파경했다는 루머가 퍼진 바 있다.

박잎선은 사진 속 남자에 대해 "이혼으로 힘든 시기에 알게 된 친구다. 사진은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에 만났을 때 찍은 것"이라며 "호감을 갖고 몇 번 만났다. 하지만 정식 교제로 발전하지 못했다. 진지한 사이는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잎선은 "그분과 몇 번 만났지만 지금은 만나지 않는다. 저 때문에 그 남자분이 너무 큰 피해를 입어 죄송하다"며 "전 앞으로 결혼할 생각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잎선은 8일 열린 K STAR 새 예능프로그램 ‘함부로 배우하게’ 촬영 공개 현장에서 이혼 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