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니, '주간아이돌'에서 EXID 언니들의 지원사격

입력 2016-06-08 21:15:02 | 수정 2016-06-08 21:15: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간아이돌 하니기사 이미지 보기

주간아이돌 하니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하니가 속한 걸그룹 EXID가 출연했다.

하니가 '주간아이돌'의 MC로 활약하고 있는 만큼 EXID도 더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방송을 이어갔다.

하니에 대한 '지원사격'도 이어졌다.

멤버 혜린은 하니에 대해 “정말 열심히 공부한다. 방송을 보고 메모까지 한다"며 추켜세웠고
또 다른 EXID 멤버들은 "하니가 데프콘과 김희철이 섭섭하게 하면 데스노트를 적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데프콘은 문제로 삶은 옥수수를 맛있게 먹었고 다른 멤버들은 고개를 갸우뚱하며 어려워했다. 하지만 하니는 "저거 옥수수 아냐? 삶은 옥수수에선 저런 소리가 난다"라며 확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