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곽진영 "성형 수술로 얼굴 망가져, 왜 계속 공격하는지…" 오열

입력 2016-06-09 10:05:53 | 수정 2016-06-09 10:05: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채널A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채널A 방송 캡처


배우 곽진영이 악플로 마음고생한 사실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곽진영은 8일 방송된 채널A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곽진영은 연예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가 성형수술로 인한 악성댓글 때문이라고 밝히며 "성형(수술 부작용)이라는 아픔을 겪은 후 사람을 거의 만나지 않았다. 댓글을 보고 상처도 많이 받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내게 꼬리표처럼 '성형수술'이라는 단어가 10년을 따라다녔다. 너무 힘들었다. 뭘해도 겁이 나더라"며 "내가 잘못 선택했고, 내 얼굴이 망가진 것도 안다. 그러나 극복하고 싶었다. 그런데도 댓글이 쏟아지니 미치겠더라. 너무 힘들었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또 곽진영은 심근경색을 앓고 있는 아버지에 대해 "아빠가 밤에 술을 계속 드시더라. '왜?'라고 물어보면 '잠이 안와서'라고 하셨다. 그렇게 내가 안 좋을 때 엄마에겐 위암과 갑상선암, 아빠는 심근경색이 다 왔다. 그래서 너무 마음이 안좋다"고 말했다.

부모님의 병이 자신으로 인한 마음고생 때문이라고 자책하며 "속상한 게 인터넷에서 여전히 성형 사실로 날 때릴 때다. 우리 가족은 나 때문에 충분히 가슴앓이를 했다. 좋아하는 연기도 못하고 10년 동안 정말 조용히 지냈다. 말이 나오는 게 싫어서…. 그런데 왜 지금도 나를 공격하고 그러는 지 모르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도 곽진영은 "다른 사람들은 카메라앞에 설 때 두려워하는데, 나는 오히려 자연스럽다. 내 업이라고 생각한다"며 재기를 꿈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