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찬욱 "소름…그리고 존경"…'아가씨' 문소리, 네 씬으로 입증한 존재감

입력 2016-06-09 09:58:30 | 수정 2016-06-09 10:03: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아가씨'에 특별 출연한 문소리.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아가씨'에 특별 출연한 문소리.


배우 문소리가 특별출연한 영화 '아가씨'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청소년관람불가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개봉 6일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아가씨'. 연일 신기록을 세우고 있는 이 영화에서 아가씨 ‘히데코’(김민희 분)의 ‘이모’ 역을 맡은 배우 문소리가 흥행을 이끄는 숨은 주역으로 주목 받고 있다. 문소리는 극 중 단 4장면에 해당하는 짧은 분량의 특별출연임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연기력으로 마지막까지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다시 한번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의 진가를 드러냈다.

'아가씨'에서 문소리가 연기한 ‘이모’는 부모를 잃은 아가씨의 정신적 지주이자 유일한 위안이 되는 인물로, 어딘가 비밀을 감추고 있는 듯한 인물. 남편인 '코우즈키'(조진웅 분)의 완벽한 통제 하에 살아가는 기구한 운명의 이모는 아가씨가 성인이 되어서도 코우즈키를 벗어나지 못하는 트라우마를 안겨주는 동시에 향후 스토리 전개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는 결정적 캐릭터다.

어린 시절 아가씨의 회상 씬에서부터 모습을 드러내는 문소리는 첫 등장부터 숨막히는 비주얼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관객들은 까만 밤 단정한 기모노 차림으로 등장하는 문소리의 신비로운 자태에 탄성을 자아내는 것도 잠시, 이어지는 어린 아가씨와의 낭독회 연습 장면에서는 예의 연기력을 확인할 수 있다.

코우즈키 앞에서 어린 아가씨와 함께 낭독회 연습을 하는 장면에서 문소리는 코우즈키의 엄격한 통제 속에서도 결코 품위를 잃지 않으려는 이모의 모습을 섬세한 표정연기와 몸짓으로 고스란히 살려냈다. 특히 문소리는 디테일까지 고려한 치밀한 열연을 통해 영화 속 가장 인상적인 장면을 완성해낸 동시에 코우즈키의 강렬한 아우라를 배가시켰다. 박찬욱 감독 역시 이 장면에 대해 “코우즈키의 통제에도 모욕감을 내색하지 않으려 책을 뚫어지게 보는 문소리의 연기는 볼 때마다 아름답다. 이 장면 하나만으로도 왜 그가 정말 대단한 배우인지 증명했다”며 극찬한 바 있다.

이뿐만 아니라 관객들에게 문소리 최고의 명장면으로 손꼽히며 회자되고 있는 장면은 바로 낭독회 씬이다. 이 장면에서 문소리는 비주얼, 표정, 목소리, 억양까지 완벽한 일본 귀족으로 분해 호평을 이끌고 있다. 이는 실제 문소리가 약 2개월간의 연습 끝에 완성해낸 낭독 연기로, 더욱 감탄을 자아낸다. 자연스러운 일본어 구사를 위해 문소리는 말하는 것뿐만 아니라 읽고 쓰는 것까지 익혔고 실제 라쿠고(무대 위에 혼자 앉아서 일인다역을 하는 일본 전통예능) 영상이나 아나운서들의 낭독 영상을 찾아보는 등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문소리의 이번 특별출연은 박찬욱 감독의 열렬한 러브콜이 성사된 것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2010년 단편영화 <파란만장>에서의 작업이 불발된 것을 내내 아쉬워했던 박찬욱 감독은 영화 <만신>에서 다시 한번 놀라운 열연을 펼친 문소리와의 작업을 고대해왔고 이러한 소망은 결국 '아가씨'로 이뤄질 수 있었던 것.

지난 기자간담회에서 박찬욱 감독은 “문소리와의 작업은 오랫동안 바래왔던 소망이었다. <만신> 속 그의 연기에 소름이 돋았고 존경심을 갖게 됐다. 언젠가 꼭 한번 모시고 싶었다”고 문소리에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이러한 박찬욱 감독의 신뢰에 문소리는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답했고 <아가씨>의 문소리는 박찬욱 감독과 관객들의 높은 기대감을 만족시킨 '신의 한 수'로 남게 되었다.

문소리는 현재 영화 <특별시민>을 촬영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