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음주운전+미조치 혐의' 슈퍼주니어 강인, 기소의견 검찰 송치

입력 2016-06-10 09:37:06 | 수정 2016-06-10 09:37: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인 음주운전 사고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강인 음주운전 사고 /한경DB


경찰이 음주 사고를 낸 그룹 슈퍼주니어 강인(31·본명 김영운)을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24일 음주 사고를 낸 강인에 대해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와 사고후 미조치 혐의를 모두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사고 당시 강인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그의 진술을 토대로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산출한 0.157%로 확정했다. 면허취소 수준(0.1%)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강인은 지난달 24일 오전 2시께 술을 마신 채 벤츠 승용차로 강남구 신사동의 편의점 앞 가로등을 받고 현장을 떠난 뒤 자수했다.

조사에서 강인은 사고를 내기 전날 오후 8시부터 오수 11시까지 3시간 동안 한 식당에서 지인 2명과 소주 3병을 나눠마셨다고 진술했다. 이후 강인은 대화를 나누며 1시간 가량 자리에 머무르다 인근 다른 술자리로 이동했다. 이 곳에선 술은 마시지 않고 2시간 정도 앉아있다가 이후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강인은 2009년 10월에도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내 자숙 기간을 거친 뒤 최근 연예계에 복귀했다. 그러나 이번 사고로 다시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